최종편집 : 2020.7.10 17:57    
전체
정치
지역/행정
사회
문화
인물
농업/경제
교육
읍면소식
  오피니언
탐방
[한지협 공동기사]
오피니언
 전체
 기자수첩
 독자기고
 정보마당
  가장많이본뉴스
이익상 원로목사
박양규 진천군의
진천군, 집으로
덕산농협·진천군
제288회 진천
장애인복지관,
진천축협, 창립
진천군, 진천읍
“농업인 권익보
“여기 소방유물
진천소방서, “
진천소방서, 2
손천수 초평면장
남양낙우회, 진
제8대 진천군의
한국농어촌공사
진천소방서, “
우석대 군 계열
진천소방서, “
자원봉사센터,
 
뉴스홈 >기사보기
[독자기고] 굽
최아영(초평 힐링캠프 대표)
[2019-08-29 오후 2:33:00]
 
 
 

빽빽하게 들어앉은 신발장을 유심히 들여다보았다. 걸 맞는 신발을 고르려 하니 영 마뜩찮다. 내 키가 보통사람에 비해 좀 작은 편인지라 키가 커 보이는 신발이 필요해서다. 한두 켤레 정도는 있을 법도 하건만 얼른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굽 높은 신발이 당장 필요한데 어쩌나 싶다. 있긴 하나 구지레하다. 구두 밑창이 폭염 속 강아지 혓바닥처럼 휘늘어져 있는가 하면 어디서 심하게 고꾸라지기라도 했는지 신발 코에 상처가 심하게 나있다. 난감하다.

이 삼십대였을 때는 짜리몽땅한 키를 보완해 주는 높은 굽을 주로 선호했다. 도심 속 우뚝 솟은 빌딩처럼 하늘을 향해 쭉쭉 뻗은 신발을 신고 거리에 나서면 내가 더없이 멋져 보였다. 게다가 키와 비례하여 자신감이 쑥쑥 솟아올랐다. 사십대에 들어서면서부터는 낮은 신발이 편하고 좋아졌다. 그때만 하여도 무슨 일이든 척척 자신감이 넘치던 때였다. 그래서였을까. 콤플렉스였던 작은 키를 굳이 감추려 들지는 않았다. 자신감과 열등감 그리고 신발 굽의 높이가 대체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

뻣뻣하던 귀도 말랑해진다는 이순(耳順)에 한발 한발 다가서고 있다. 이쯤 되고 보니 굽 높이뿐만 아니라 더 낮추고 더 비우고 좀 더 숙이고 해야 할 무엇인가가 분명 있을 법 하다. 택배가 도착했다. 며칠 전 주문해 두었던 높이가 7센티나 되는 앵글부츠다. 여태껏 나지막한 신발을 불편함 하나 없이 잘 신고 다녔는데 무슨 일일까. 갑자기 높은 신발이 내게 왜 필요했던 것일까.

일상에서 옷매무시 하는 일은 참 중요하다. 직업에 맞게 또는 외출의 성격에 맞는 옷을 선택해야 함은 물론이거니와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에도 세심할 필요가 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매무시의 완성은 역시 신발이 아닌가 싶다. 아무리 빼어난 차림새라 하더라도 신발이 지나치게 높거나 낮거나 또는 의복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면 전체가 다 망가져버리기 쉽다. 가령 우아한 한복을 입고 나비 걸음을 할 때 마다 뾰족하고 번득거리는 하이힐이 치마 폭 사이사이로 보인다든지 날렵하고 세련된 정장슈트 차림이지만 붉은 벽돌 같이 뭉툭한 통굽으로 된 신발을 신는다든지 하는 경우일 것이다.

얼마 전이었다. 충북 청주시의 문화 공간 우리라는 곳에서 내가 속해 있는 무심 수필 문학회 회원 중 한 분의 북 콘서트에 가게 되었다. 패널로 참석한 어느 작가를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깔끔한 정장 슈트 차림에 과하지 않은 메이크업 그리고 단아한 헤어스타일이 나의 관심을 훅 끌어당겼다. 무엇보다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우울의 인자를 깡그리 녹여버릴 것만 같은 그 분의 온화한 미소였다. 그 미소의 근원을 발견한 나는 그만 심쿵하였다. 그것은 바로 지극히 낮은 그분의 신발 굽이였다. 가장 낮은 곳에서 무엇보다도 평온하였으며 심지어 겸손해 보이기까지 했다. 굽이 겸손해 보이는 것도 겸손한 굽을 보는 것도 난생 처음 있는 일이었다. 신선한 충격이다.

신발 굽의 속성이 모성과도 닮아 있다고 하면 지나친 비약일까. 굽은 주인의 무게를 결코 불평하지 않는다. 먼지투성이 땅이거나 질척한 땅이라 해서 거부하지도 않는다. 제 살이 닳고 닳아도 구두코에 달랑 올라앉은 장밋빛 리본을 행여 부러워하지 않는다. 그러고 보니 굽은 속내가 없어 보이기까지 한다. 은은하면서도 반짝반짝 수정처럼 빛을 발하고 있는 그 작가님의 구두 코 위로 근간의 내 모습이 투영되었다.

나는 바다를 끼고 있는 부산에서 나고 자랐다. 이곳 타향에서 자발적 이방인이 되다시피 한 나의 삶은 참으로 쓸쓸했고 외로움의 연속이었다. 그런 나는 무엇을 끊임없이 지껄이고 쓰는 것을 좋아했다. 문학 하는 사람이 좋았고 문학 활동이 활발한 곳이 좋아보였다. 다양하고 폭 넓은 문학세계가 궁금하기도 했지만 정작 내가 갈망했던 것은 따로 있었다. 말동무였다. 소통하고 지낼 누군가가 필요했던 것이다. 활동적인 성향의 나였음에도 정작 공감대를 형성하여 소통하기에는 나의 반경이 협소하여 숨이 막혀왔다. 답답했다. 그래서였다. 뭉그적거리고 있던 둥지를 털고 일어나 보다 넓은 세상에서 보다 멀리 보는 삶을 선택했지만 아직은 좌불안석인 내 모습이 그 분의 구두 끝에 안쓰럽게 매달려 있었던 것이다.

막 도착한 새 신발을 신고 실내를 왔다 갔다 해 보았다. 후들거리고 삐거덕거린다. 그럼에도 한 동안 신고 다녀야 할 것 같다. , 그랬구나, 그래서 높은 굽이 필요했던 거였구나. 낯선 곳, 광활한 곳에서 미성숙 된 날갯짓을 해보려하니 긴장감에 자신감마저 떨어졌던 것이다. 설상가상 여태 보지 못했던 제 깜냥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 했으니 어찌 주눅이 들지 않을 수가 있었을까. 가뜩이나 작은 키가 더욱 졸아들었을 것이다. 당분간 굽이 높은 신발을 고수할 참이다. 약간의 불편함이 뒤따르겠지만 머지않아 안정된 굽의 신발을 신게 될 날이 오리라 믿는다. 낮추고 비우고 숙여야 할 이즈음에 된바람 맞은 내 영혼을 응시할 차례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마음의 굽 하나 둘 쯤은 어느 한 곳에 새겨 놓고 있을 것이다. 그것이 부()가 되었든 명예가 되었든 하다못해 그것이 외양이라고 할지라도. 나를 포함한 대개의 사람들이 자칫 잊고 사는 것이 하나 있다. 어렵고 힘들게 이루어놓은 모든 것을 한 순간에 날려버릴 수도 있는 영혼의 굽 말이다. 그 굽을 잘 다스리지 못하여 거침없이 추락하는 영혼들을 간간이 보아온 터다. 보이지도 만져지지도 않는 내 안의 굽을 잘 다스려야 하는 이유다. 이참에 새로 산 신발의 굽이 너무 모나지 않게 고루 잘 닳아 진중한 걸음걸이로 한 발 한 발 내디딜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름다운 족적(足跡)이 될 그날이 내게로 오고 있는 걸까.

2018. 12월에

 

진천신문(jincheon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진천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소 개소
농협 진천군지부 팜스테이마을 환경정비
“코로나 19도 막지 못한 민주시민
진천군장학회, 지역인재 양성 위한 장
진천군, 2021년 사유림 조림사업
진천군, 군 현안사업 전략회의 개최
진천경찰서, 실종자 수색 협조 유공
㈜면사랑, 관내 지역아동센터에 차량
진천상공회의소, SKC㈜와 함께 중소
한국농어촌공사 진천지사, 퇴적물 제거
감동뉴스
서강석 한천초 교장, 학교발전기금 7
진천우체국, “소원편지로 이웃사랑 전
직원 부모께 감사의 선물 ‘눈길’
 
전체 :
어제 :
오늘 :
(우 27831) 충북 진천군 진천읍 중앙북1길 15, 4층 | Tel 043-534-2998 | Fax 043-534-2999
Copyright ⓒ 진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incheon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