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3 17:56    
전체
정치
지역/행정
사회
문화
인물
농업/경제
교육
읍면소식
  오피니언
탐방
[한지협 공동기사]
오피니언
 전체
 기자수첩
 독자기고
 정보마당
  가장많이본뉴스
진천장미로타리클
'덕산
일손필요 현장을
새빛LED조명,
박양규 진천군의
진천성모병원,
충북혁신로타리클
덕산농협·진천군
㈜금수실업, 진
코로나19 관련
진천 여성친화도
저소득가구 방문
진천군, 진천읍
제288회 진천
진천경찰서-진천
진천축협, 창립
장애인복지관,
진천소방서, 2
진천읍주민자치회
“여기 소방유물
 
뉴스홈 >기사보기
[김재영 칼럼] 개관사정(蓋棺事定)
김재영(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2019-12-02 오후 5:01:00]
 
 
 

나이 드신 분들이 연이어 세상을 떠나셨다는 소식을 듣고 보니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게 되고 살아가는 모습들을 생각하게 된다.

불가(佛家)에서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生從何處來 死向何處去), “인생은 뜬구름(浮雲)과 같다고 했고, 회남자(淮南子에는 생기사귀(生寄死歸)라고, “사람이 이 세상에 살아 있음은 일시의 기류(寄留)와 같고, 죽음은 본집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다고 했다.

인생은 뜬 구름과 같고 이 세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그네 같은 존재인데 백년도 못 살고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가는 삶을 어떻게 살다 갈 것인가?

이 세상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한다.

첫째는 꼭 필요한 사람이고, 둘째는 있으나 마나 한 사람, 셋째는 있어서는 안 될 사람이다.

있으나 마나 한 사람은 그래도 사회에나 그가 소속이 되어 있는 조직에 피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그러나 남에게 피해를 주거나 못된 짓을 해서 남의 가슴에 못 질을 하는 사람은 있어서는 안 될 사람이다. 남에게 도움을 주거나 살신성인(殺身成仁)으로 베푸는 삶을 사는 사람은 꼭 있어야 할 사람들이다.

뉴스 시간만 되면 의문의 살인사건이 연이어 보도되고 주검이 되어 돌아온 자식의 시신 앞에 오열하는 부모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가슴을 아프게 한다.

오대사(五代史)에는 표사유피 인사유명(豹死留皮 人死留名),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했고, 흔히들 호사유피 인사유명(虎死留皮 人死留名)이라고 한다.

사회나 조직에서 매사를 부정적으로 보며 반대로 일관(一貫)해서 모든 일을 그리 치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남에게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짐이 되는 존재가 되어서는 안 된다.

개관사정(蓋棺事定)이라고 한 사람의 평가나 공과(功過)는 그 사람이 세상을 떠나 관 뚜껑이 닫힌 뒤에야 판가름 난다고 하지 않는가?

이 세상에 태어날 때는 혼자서 울고 태어났지만, 이 세상을 하직하고 관 뚜껑이 닫힐 때에는 만 사람이 울어주는 사람이 되라는 말이 생각난다.

테레사 수녀나 슈바이처와 같이 남에게 베풀지는 못할망정 남의 가슴에 못 질을 하는 사람이 되어서야 되겠는가, 성실한 생활 속에 이웃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모습이 보고 싶다.

향기(香氣) 있는 이름을 남기지는 못할망정 저주 받는 삶이 되어서는 안 된다. 마지막 떠난 자리가 아름답게 보이도록 노력하는 삶이길 바란다.

 

진천신문(jincheon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진천군, 집으로 찾아가는 ‘엄마 손길
진천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위·수탁
구정초,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금성개발(주), 6천 5백만원 통 큰
진천봉화로타리클럽, 진천군에 백미 1
김윤재 신임 국가기상위성센터장 취임
덕산중, “마스크 만들며 친환경 수업
제8대 진천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
NH농협은행 진천군지부, 하반기 사업
진천군, 청년저축계좌 신규 대상자 모
감동뉴스
서강석 한천초 교장, 학교발전기금 7
진천우체국, “소원편지로 이웃사랑 전
직원 부모께 감사의 선물 ‘눈길’
 
전체 :
어제 :
오늘 :
(우 27831) 충북 진천군 진천읍 중앙북1길 15, 4층 | Tel 043-534-2998 | Fax 043-534-2999
Copyright ⓒ 진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incheonnews@hanmail.net